Voyage 2, To Kill A Tiger_The Ghost of the Red and Blue Sea


 호랑이를 죽여라 (To Kill a Tiger: A Memoir of Korea)는 저자 이정화(Jid Lee)의 어린 시절 미국으로 이주와 개인 가족사를 바탕으로 출간된 책의 제목에서 가져왔다. 그녀가 경험한 5 세대로 이어지는  가족사는 일제강점기 식민지에서의 폭력, 남녀 관계와 결혼관, 해방을 전후의 이념갈등, 한국전쟁, 60년대 이후의 민주화와 여성운동의 급속한 사회적 변화가 다른 정치적, 사회적 언어적 환경이 가족이주와 정착에서 그녀의 사회적 경계와 생존의 문제들이 관념화되어 가는 과정의 맥락과 공통된, 또는 분리된 지점을 찾아보고 이와 연계된 한반도의 이주의 관계성을 추적하려 한다.


















                                                                                                       제국의 건설, 인천 북성포구 매립지, nkjet Print on 5 LED Pennels, 200cmx755cm, 2020  


                                                                                                              북한 의주군 압록강 인근 마을 Inkjet Print on 5 LED Pennel, 200cmx755cm, 2020


                                                                                                  북한 자강도 중강진, 3월5일 청년광산촌, Inkjet Print on 5 LED Pennel, 200cmx755cm, 2020  







                                                                                                                서해바다 동방명주호 선상, 표피, 표면의 지배, 2019




                         
         

항해 프로젝트는 압록강, 두만강을 따라 중국과 한반도의 경계에 있는 지역을 기록하고 그와 마주보고 있는 북한의 지정학적 서사를 기록과 기억.
인천항에서 동방명주호를 타고 서해상의 바다 위를 따라 중국 단둥항_지린시_장백시_조선족자치현_백두산_연변조선족자치주_도문_훈춘_러시아 블라디보스톡_동해항 도착,  북한: 신의주 ~ 수풍로동지구 ~ 초산 ~ 만포 ~ 중강읍 ~ 김형직읍 ~ 김정숙읍 ~ 혜산시 ~ 백두산 ~ 대홍단 ~ 무산 ~ 회령 ~ 인계 ~ 종성 ~ 온성 ~ 경원 ~ 은덕과 마주한다.



<항해2, 호랑이를 죽여라>는 2019년<항해1, 압록강과 두만강>로 부터 연장선상에서 구체화되는 리서치 프로젝트이다. 두만강-백두산-압록강으로 이어지는 집단이주의 포괄적인 마을 연구로부터 압록강 하구를 중심으로 마주보고 있는 단둥시의 동강과 신의주시의 작은 어촌으로 특정지어진다. 압록강 하구와 서해 바다로 이어지는 해상 지역에서 발생되는 배와 경계, 이주와 생존의 문제들이 삶의 정체성에 어떤 방식으로 교란 되는지를 탐구하는 사회적, 정치적 지층의 탐사로 압축된다. 시대와 역사성, 장소에 적용되는 노동과 집단, 계급과 지배의 구조 속에서 변경된 신체와 유령화 된 장소에 특정된 프로젝트로서 그 지역의 지정학적 사회 환경에 정치적 논쟁이 한국 근 현대사의 역사 속에 표면으로 어떻게 번역되어 왔는지에 대한 질문을 한다.